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음성군,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포함된다

기사승인 2021.04.07  16:35:31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존 9→22개 시.군 확대....군, 추후 세부 계획 세울 것

   
▲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 사진.

음성군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에 포함된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당초 9개 시.군에서 22개 시.군으로 확대된 것.

음성군을 비롯해 충북에서는 괴산.보은.옥천.영동 등 5개 군이 포함됐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46() 55차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를 열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을 기존 9개 시·(면적 3597)에서 22개 시·(12193)으로 확대하는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변경된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도시·산업 기능 연계, 광역생활권(행복도시 중심, 1시간·70거리) 등을 감안해 기존 행복도시권과 중첩된 대전·청주·공주역세권이 포함됐다.

행복도시와 연계 발전이 가능한 음성군 등 일부 시·군도 추가되며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총 22개 시·(12193)으로 확대됐다.

충북도내에서는 기존 청주, 증평, 진천을 포함해 음성·괴산·보은·옥천·영동이 추가되며 8개 시·군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에 들게 됐다.

이와 관련 음성군 관계자는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에 음성군이 포함되면서 음성군 발전에 또 다른 기회가 주어진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기존에 포함된 진천군 등 이웃 지자체의 추진상황 등을 참고하는 한편, 음성군만의 특성을 반영해 세부적인 계획을 세워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2006년 최초 지정된 이후 세종시 출범 등 정책여건 변화 반영 필요성과 다른 광역계획권(대전권, 청주권, 공주역세권)과의 중첩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계속 제기돼 왔다.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20183월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를 구성해 긴밀히 논의해 왔으며 국토부·국무조정실 조율,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왔다.

국토부와 행복청은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와 관련, 행복도시권역의 효율성·실효성을 제고하는 등 충청권 상생발전의 토대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했다.

국토부는 이달 중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에 대한 관보 고시가 마무리되면, 행복청은 올해 연말까지 공청회,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음성신문(주) esb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음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