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농경문화 생생 체험, 문화유산 가치를 배운다!

기사승인 2020.08.12  09:56:27

공유
default_news_ad1

- 전통 그릇 빚기, 전통 한지 만들기 등 7가지 체험 마련

   
▲ 충북농업기술원이 진행하고 있는 농경문화 생생체험 '꽃차 만들기' 체험프로그램 모습.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농경문화의 보존 및 문화유산의 소중한 가치를 알리기 위해 8월 11일(화)부터 증평을 시작으로 문화적 교육혜택이 많지 않은 지역아동센터를 대상으로‘농경문화 생생 체험’을 소규모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체험은 지역의 차상위 계층의 초등학생을 중심으로 4시군(충주, 보은, 증평, 괴산) 지역아동센터와 일정 및 프로그램을 협의하여 추진한다.

총 10회, 회당 20여 명을 대상으로 9월까지 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며, 비용은 전액 무료이다.

이번 체험은 총 7가지 분야로 ▲농가월령 만들기, ▲전통 그릇 빚기, ▲전통 한지 체험, ▲낙화 그리기, ▲농기구 만들기, ▲전통 고추장 만들기, ▲발효액 만들기로 구성되어 있다.

초빙된 무형문화재 등 강사님들이 농업분야의 다양한 전문 직업도 소개하고 함께 체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농경문화 생생 체험은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국비 예산을 지원받아 추진되는 사업이다.

올해에는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상황이 지속되면서 프로그램이 지연되다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마련에 따른 조치사항을 준수하여 추진한다.

이번 프로그램은 24절기에 따른 우리의 세시풍속을 이해하고 우리의 역사와 전통이 숨 쉬는 농경문화의 농심의 가치를 알리기 위한 사업이다.

도 농업기술원 한경희 지원기획과장은“농경문화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이 농업과 문화유산의 소중한 가치에 대하여 이해하고 배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체험장 소독 및 마스크 착용, 교육생 간 안전거리 확보 등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음성신문(주) esb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음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