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중부3군 아들 임호선, 제21대 총선후보 등록

기사승인 2020.03.27  10:04:40

공유
default_news_ad1

- 중부3군 ‘H형 철도망’ 구축 공약

   
▲ 임호선 후보가 후보 등록 후 음성군선관위 사무실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중부3군의 아들 임호선 예비후보가 4.15 총선레이스를 본격 시작했다.

중부3군(증평진천음성)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후보가 3월 26일(목) 음성군선거관리위원회에 제21대 총선 후보등록을 마친 것.

후보 등록을 마친 임호선 후보는 총선 출마 각오에 대해 “중부3군의 숙원을 해결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구석구석 살피고 오직 군민의 편에서 힘쓸 것”이라며 “증평, 진천, 음성 중부3군 주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밤낮없이 노력하는 사람, 주민을 섬기고 주민과 동고동락 하는 상머슴 일꾼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임 후보는 이와 함께 중부3군을 관통해 진천과 음성을 사통팔달의 교통 허브를 만드는 ‘H형 철도망’의 입체적 구축 계획도 내놓았다.

임 후보는 “수도권내륙선은 2021년부터 2030년까지 10년 동안 동탄~안성~진천선수촌~충북혁신도시~청주국제공항을 잇는, 전장 78.8km에 총사업비 2조2835억원이 투입되는 대단위 사업이고, 중부내륙선은 2025년부터 2030년까지 사업비 1조4000억원을 투입, 수서~광주~부발~감곡~충주~문경을 잇는 국가적 사업”이라며 “제가 구상하는 중부3군의 ‘H형 철도망’은 수도권내륙선과 중부내륙선 두 철도를 잇는 ‘가교형 철로’의 신설”이라고 밝혔다.

임 후보는 구체적 계획에 대해 “중부내륙선의 감곡역에서 금왕읍을 경유해 수도권내륙선의 충북진천혁신도시까지 두 기점을 연결하게 되면 철도를 활용한 인적 물적 수송에 계량하기 힘든 시너지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며 “이런 당위성을 기반으로 수도권내륙선과 중부내륙선 지선에 대해 제5차국토종합계획과 제4차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되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 임호선 후보가 후보등록하는 모습.

김진수 기자 birstjs@hanmail.net

<저작권자 © 음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