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소이면, 음성행복페이 활성화 위해 적극 홍보 나서

기사승인 2020.02.17  08:56:06

공유
default_news_ad1

- 17일 전 직원 참여

   
▲ 소이면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이 음성행복페이 발행 홍보활동에 나서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소이면행정복지센터(면장 김기연)가 2월 17일(월) 음성군 지역화폐인 음성행복페이의 출시를 맞이해 김기연 면장을 비롯한 전 직원이 군민의 사용을 독려할 수 있도록 홍보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소이면행정복지센터 직원들은 주변 상가를 직접 방문해 가맹점에서 직접 결제를 시연하는 등 성공적인 음성행복페이의 안착을 위해 면민들에게 적극적으로 홍보를 했다.

김기연 소이면장은 “음성 행복페이는 지역 내 소비촉진으로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음성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라며, “사용하기 편리하고 결제 시 마다 결제액의 6~10%를 충전금으로 돌려받는 등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오는 만큼 많은 주민이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음성행복페이는 ‘22년까지 100억 원 발행을 목표로 음성군이 발행하고 관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충전식 선불카드이며,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만 14세 이상이면 모바일 앱 ‘그리고(지역 화폐)’를 설치한 후 카드를 주소지로 신청할 수 있다.

다만 모바일 앱 설치가 불가능한 2G폰 사용자 또는 중·장년층 어르신들은 판매대행점인 36개소 금융기관을 방문해 현금으로 쉽게 충전해 사용할 수 있다.

음성신문 webmaster@usnews.co.kr

<저작권자 © 음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