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기관단체장 자리 싸움, 과연 지역발전 得될까?

기사승인 2020.01.22  11:43:18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진수 기자의 '짧은 글 긴 얘기'

   
▲ 김진수 기자.

기관단체장 자리 싸움이 과연 장기적으로 지역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을까?

기자는 점점 각 기관사회단체장 선출 과정에서 지나치게 과열되고 때론 혼탁해지기까지 하는 양상들을 보며 걱정이 앞선다.

우리나라는 국민 개인의 자유와 권리가 법적으로 보장받는 민주주의 사회다. 특히 지방자치시대가 시작된지도 벌써 20여 년이 넘었다. 이로써 지역주민들은 직접 지역의 각종 현안과 발전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면서 각 지역에서도 국민이 주체적으로 참여하는 각종 기관.사회단체들이 생기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비슷한 성격을 가진 단체들이 우후죽순 생기는 것에 대해 우려하는 시각을 갖고 있기도 하다. 일단 이것은 논외로 치더라도, 지역주민의 의사를 반영하는 기관.사회단체들이 운영에 있어서 비합리적인 경우가 보이기도 한다. 특히 기관.사회단체장 선거에서 각종 잡음들이 발생하곤 한다.

지난 1월 21일(화) 9개 읍.면 이장협의회장들을 대표하는 음성군이장협의회장 선출 과정에서도 후보자간 합의 번복 논란과  그에 따른 불신으로 고성과 막말이 오가는 볼썽사나운 장면이 나왔다. 이뿐 아니라 올해 각 읍.면 이장협의회장 선출에서도 6개 읍.면이 2명 이상 후보자간 표대결이 진행됐다. 심지어 마을 이장 선출에서도 표대결이 진행된다고 한다. 여기에 수년 전부터 읍.면주민자치위원장, 읍.면체육회장을 선출하는데서도 표대결이 진행되기도 한다. 그야말로 대한민국은 선거공화국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선거 과열로 인해 상대방에 대한 비난과 권모술수가 나타나고 있다. 문제는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는 점이다. 선거 후유증으로 주민 편가르기와 줄세우기 논란과, 불신과 비난이 이후 주민 삶에도 암초처럼 자리한다는 것이 골치아픈 문제다. 왜냐하면 결국 이는 주민 화합을 저해하며, 지역발전에도 결코 유익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는 한 개인의 잘잘못을 따지기보다, 전체 음성군 기관단체장 선거 문화에 드리워진 어두운 단면이라 할 수 있다.

결국 성숙한 시민의식의 부재가 근본적 문제가 아닐까 기자는 생각한다. 개인의 이익과 욕심(명예욕)보다 지역주민 화합과 지역발전을 생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본다. 또한 공정하게 선거에 임하고, 또 그 결과를 인정하고 수용하는 자세가 절실하게 필요하다 하겠다.

김진수 기자 birstjs@hanmail.net

<저작권자 © 음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